불꽃의 선셋 쇼를 본다

Bali

  • 벼랑 위에 세워진 신성한 사원을 방문한다
  • 야생 원숭이 공격을 교묘하게 피한다
  • 고대의 파이어 댄스에 매료된다




발리의 석양은 쫓을 가치가 있습니다. ‘Uluwatu Temple’의 황혼도 한번 볼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. 오후 5시경에 도착해서 발리 섬 6대 사원의 하나, 밀려오는 파도 위에 우뚝 서 있는 석조 고찰에 참배합시다. 낭떠러지를 따라 좁은 길로 가는데 선글라스를 빼앗아 가려고 노리는 원숭이를 주의하십시오(뻔뻔스러운 원숭이가 뭔가 물건을 빼앗으면, 그것을 되찾기 위해서는 먹을 것을 줘야 합니다). 티켓(현지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)을 손에 들고 24,000시절의 산스크리트 서사시 라마야나를 바탕으로 한 밤의 케차(원숭이)와 파이어 댄스를 보러 갑니다. 바다로 향한 자리를 확보하면, 의상에 공들인 약 30명 남성들이 황혼의 하늘을 배경으로 트랜스 음악을 청하는 오케스트라와 같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주는 것을 감상합시다. 원숭이의 왕이 성에 불을 붙이는 클라이맥스 장면은 꼭 카메라에 담아 보십시오. 불의 스펙터클을 감상하고 있는 사이는 부채와 생수로 더위를 식혀보십시오.











‘Ulutwatu Temple’까지는 차로 40분입니다. 운전기사에게는 왕복의 송영을 부탁해 주십시오.


​​​​ULUWATU TEMPLE: Jalan Pura Uluwatu